스포츠일반

맨시티 감독 과르디올라 "바르셀로나 복귀 원한다"


리버풀과의 결별이 확정된 위르겐 클롭 감독에 이어 펩 과르디올라 감독도 맨체스터 시티를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과르디올라는 계약 기간 종료 후 친정팀 바르셀로나로 복귀할 계획이다.

 

영국 풋볼365는 2일(한국 시각) "과르디올라가 충격적인 바르셀로나 복귀를 마무리하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하고 있다"라며 "그가 맨시티와의 계약 갱신을 거절했다. 끝이 다가오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과르디올라는 다시 한 번 바르셀로나를 감독을 맡고 싶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출신으로 선수 시절 대부분을 바르셀로나에서 보내며 주장 완장까지 찼던 과르디올라는 감독으로도 성공을 거두며 바르셀로나를 축구 역사에 있어 역대 최강의 팀으로 만든 바 있다.

 

과르디올라는 일단 2025년까지 맨시티와 함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근 클롭 감독이 리버풀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한 이후 그는 "난 괜찮다. 아직 1년 더 하고 싶다. 어쩌면 계약을 연장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풋볼365는 스페인 나시오날 보도를 인용하면서 "과르디올라는 맨시티와의 계약을 연장할 계획이 없다. 그는 2025년이 되면 떠날 것이다. 맨시티에서의 시간은 끝나고 있다"라며 "바르셀로나도 과르디올라의 복귀를 위해서 가능한 모든 것을 시도할 것"이라며 바르셀로나 복귀 가능성을 제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