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이효송, 여자 아마추어 아시아퍼시픽 챔피언십 준우승... 2회 연속


국가대표 이효송이 위민스 아마추어 아시아 퍼시픽(WAAP) 대회에서 준우승을 기록했다.

 

 로열앤드에이션트골프클럽(R&A)과 아시아퍼시픽골프컨페더레이션(APGC)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하는 제6회 WAAP 최종 4라운드가 4일(현지시간) 태국 파타야의 시암 컨트리클럽 워터사이드 코스(파72)에서 개최됐다.

 

최종 4라운드 결과 이효송은 4라운드 3언더파 69타를 치며 최종 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효송은 2년 전 같은 곳에서 열린 제4회 WAAP에서는 공동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대한골프협회(KGA)가 전한 바에 따르면 이효송은 "후반에는 괜찮았다. 전반 9홀에서 쇼트 퍼팅 실수가 있었다. 아쉽긴 하지만, 결과가 좋다. 만족한다"면서 "이번에는 우승 경쟁을 제대로 한 것 같아서 좋다. 다음에는 꼭 우승할 것이다. 국가대표로 활약하면서 기회가 된다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회 우승은 대만의 우전웨이가 차지했다. 이날 이븐파 72타를 기록한 우전웨이는 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우승했다.